사용자 삽입 이미지


[PENTAX *ist DL + DA 18-55mm]


이 행사를 보면서 문득 의문점이 생겼다. 굳이 저렇게 색칠까지 할 필요가 있었을까? 예쁘긴 한데...
운동화를 신게될 사람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쓴 카드를 달아놓은 것은 좋은데... 이건 좀 아니다 싶기도...
그래도 좋은 취지에서 하는 행사니까 좋게 보는 것이 좋겠지. 나도 모처럼 알록달록한 색을 찍었으니... ^^

'Photograph > Perso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골 레파토리 - 보케.  (0) 2007.12.22
첫눈 내린 날.  (3) 2007.11.19
2007 희망의 운동화 나눔 축제.  (2) 2007.10.24
RICOH FF-9D 1st roll.  (0) 2007.10.17
2004년, 서대문 형무소.  (0) 2007.10.09
2004년, 선유도공원에서.  (0) 2007.10.09
  • 도우미 2007.10.26 07:02 신고

    색칠을 하는 이유...우간다 정부로 보내도 새신발은 아이들에게 전달이 되지 않습니다. 소위말하는 블랙마켓에 상품으로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그림을 그리고 색칠을 해서 상품성을 없애고 아이들에게 갈 수 있도록 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 교육적인 효과도 크지만요..

    • 누노 2007.10.26 21:28 신고

      상품 가치를 없애버려야 악용을 할 수 없는 것이로군요.
      그런 의미까지는 생각을 못해봤군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