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로운 일요일 오후... 홍대 앞 카페 ANN에 처음 가 보았습니다. 혼자서...
네이버 카페 "우쿨렐레 속 행복" 동호회 회원들의 아지트 같은 곳이라지요~ ^^
문 앞에 걸려 있는 멘트가 처음 오는 저를 아주 편하게(?) 해 주었습니다. ㅎㅎ



처음이기도 하고, 혼자였기 때문에 어쩔 줄 몰라서 막 어색해 하면서 사진기 꺼내 들고 이렇게 잉여로운 사진 놀이를 하다가...



저~~기에서 앤님(이시리라 추정)께서 우쿨렐레를 꺼내 들고 연주 하시는 모습을 보고...
'그래! 나도 할 수 있어!' 하는 생각으로 제 우쿨렐레를 꺼내 들었습니다. ^^

혼자서 조용히 딩가딩가 하고 있었는데 카페에 쓴 글에 덧글을 보니 한 회원님이 오신다는 겁니다.
저도 그렇고, 그 회원님도 그렇고... 둘 다 앤에 처음 온 손님들이었지요. ㅎㅎ
함께 우쿨렐레도 치고, 이야기도 나누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나오기 전에 인증샤아앗~ 한 번 찍고...




오늘 나를 즐겁게 해 준 우쿨이도 한 샷 찍어 주고... 돌아왔습니다~ ^^
이제는!! 혼자서도 앤에 가서 잘 놀 수 있을 것 같아요!! ^^ (원래 처음이 어려운 것 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