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

2006.10.26 :: 피터팬 컴플렉스 3집 쇼케이스. 피터팬 컴플렉스의 3집 앨범 쇼케이스에 다녀왔습니다. 장소는 홍대 롤링홀. 사실 롤링홀이 열린 이후 한번도 가지 못했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원하는 공연이 없었기 때문. 공연은 끊임없이 열리고 있지만, 막상 제가 끌릴만한 공연이 별로 없었거든요.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꼭 그때마다 못갈 일이 많았습니다. 많이 아쉬웠지요. 그래도 이번에 간게 다행인 듯. ^^ 이번 쇼케이스는 사이렌타운, Dosirak, KTF 이벤트를 통해 당첨된 팬들만 입장할 수 있었습니다. 따로 팬카페에 일정 인원을 할당해 준 것도 아니었고… (그랬다면 더 많은 인원이 왔을지도…) 아무튼… 공연을 보기 위해 줄을 서 본 것이 얼마만인지 모르겠습니다. 2년여만에 발표된 새 앨범. 그 뒤에는 팬들이 모르던 부분이 있었지요. 팀을 해체하려고.. 더보기
피터팬 컴플렉스 - I Am A Beautiful Man (2006) 누가 그들을 신인 밴드라고 했는가? ‘저희는 피터팬컴플렉스입니다!’ 라는 외침과 함께 불붙던 그들의 공연. 4~5년전만 해도 그랬다. 공연 무대에 올랐을 때… 마치 풋풋한 소년들처럼 재기발랄한 모습. 그들이 바로 피터팬컴플렉스였다. 그때만 해도 꽤나 유쾌한(?) 음악들을 많이 연주했다. 그리고 중간중간 조금씩 어둡거나 감미로운 음악들도 들려주곤 했다. 그러한 흔적들은 0.5집 ‘일인칭주인공시점’과 1집 ‘Radiostar’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 그들의 변신(?)의 전환점이 된 것은 2003년 1.5집 EP ‘2-0.5′부터였다. 밝지 않았다. 이전에 보여 주었던 재기발랄한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 밝고 경쾌한 곡이었던 ‘Don’t Let Me Down’ 조차도 슬로우 버전으로 탈바꿈시켜 버렸을 정도였으니.. 더보기
The Wreckers - Stand Still, Look Pretty (2006) 예전에 이들에 대한 포스트도 쓴 적이 있었다. 그때는 아직 앨범이 나오기 이전이었다. Michelle Branch는 2003년 메이저 2집 ‘Hotel Paper’를 마지막으로 솔로 활동을 접었다. 대신, 2004년에 솔로 싱어송라이터로 왈동하던 Jessica Harp와 함께 포크/컨트리 듀오를 결성하였다. 그것이 바로 The Wreckers이다. 인기 드라마 ‘One Tree Hill’의 OST에 라는 곡으로 참여하면서부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2005년, Santana의 앨범에도 참여했다. 그 곡이 바로 ‘I’m Feeling You’ 이다. 물론 이전에 Michelle은 ‘The Game Of Love’라는 곡에 보컬로 참여하여 그래미상까지 수상하는 영예를 차지하기도 했다. 워낙 유명한 .. 더보기
Evanescence - The Open Door (2006) Evanescence… 잊고 있었다. 그들의 존재를. 2003년 Fallen 이후 3년만에 새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Evanescence 공식 홈페이지에는 10월 3일이 정식 발매일로 나와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그보다 4일 앞선… 9월 29일에 발매되었다. 앨범 발매에 앞서 발표된 첫 싱글 ‘Call Me When You’re Sober’를 들어보면 곡 진행이 예전 곡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구성이라고 판단된다. 뮤직비디오의 분위기는 역시 어두운 스타일이다. 마치 뮤지컬의 한 대목을 옮겨놓은 듯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중세적인 배경과 복장도 그렇다. 고딕 분위기를 내기 위해 노력은 많이 한 것 같아 보인다. 하지만… 전작도 그렇고, 그들의 음악을 ‘고딕’ 계열로 분류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는 .. 더보기
Wintergreen - Wintergreen (2006) 뭔가 서로 상반되는 두 단어가 합쳐진 이름… Winter + Green… 앨범 감상문을 진작에 썼어야 했는데… 너무 늦었나? ^^ 윈터그린을 처음 본 것은 역시 ‘인큐베이터’라 불리는 클럽 JammerS에서였다. 그때가 아마도 2003년 초여름이었던가? 하지만, 공연을 보기 전에 이미 존재를 알고 있었다. 그 이유는 베이시스트인 정현서님 덕분이리라. 윈터그린에 몸담기 이전에 이미 모 밴드에서 베이스를 연주하셨었고, 그 밴드에 몸담고 계시면서 윈터그린의 세션을 하셨기 때문. (물론 그 모 밴드와 윈터그린의 음악적인 성향은 매우 달랐다.) 어쨌거나… 첫 공연을 보기 전부터 데모곡들의 수준이 높았다는 것은 확실했다. 이미 데모곡들을 들어본 상황에서 공연을 보았으니… 낯선 기분이 들지 않고 편안했다. 개인적으로.. 더보기
2006.08.22 :: 시와님 공연. 어제 저녁에는 ‘서울 프린지 페스티벌 2006‘이 열리고 있는 홍대 앞에 갔다. 헝그리 망원 줌 렌즈를 하나 구입했는데, 렌즈 테스트도 할 겸 해서 갔다. 물론 ‘시와’님의 공연이 있다는 것은 예전에 이미 알았다. ^^ 공연 장소는 ‘상상 스테이지’였다. 걷고 싶은 거리 맨 안쪽에 마련된 무대였다. 저녁 7시 반쯤에 공연이 시작되었다. 시와님의 공연에 ‘무중력소년’님의 도움이 있었다. 시와님은 자신의 일기를 노래로 표현하는 분이신데… 노랫말이 참 좋다. 잔잔한 느낌도… 개인적으로 ‘길상사에서’라는 곡이 참 마음에 든다. 고즈넉한 느낌도 들고… 길상사에 다녀와 봤기에 더 느낌이 잘 온다는 생각도 든다. ^^ 언젠가 카페 ‘시와’에 대한 포스팅을 했었다. 그 카페를 인연으로 공연을 볼 수 있게 된… 물론 어.. 더보기
Island City - Love Story (2006) 꽤나 늦게 구입했다. 작년에 롤링스톤즈2에서 공연을 보고 음악이 참 맘에 들어서 카페까지 가입해 놓고서… 두번째로 보았던 크리스마스 이브의 어쿠스틱 공연이 참 인상 깊었던 밴드이다. 인트로를 제외한 5곡은 각자의 색깔을 곡 제목 앞에 붙인 것이 이 EP의 특징이다. 그리고 그 5가지 색깔들은 각 곡에 알맞는 색들이다. (파랑이 없어 아쉽다. 나는 blue-holic!) 인트로 ‘발걸음’이 순식간에 스쳐지나고 나면, 첫곡으로 ‘하양 - 눈꽃’이 흘러 나온다. 공연때 가장 열정적이라 느꼈던 ‘난 당신의 유쾌한 공주를 꿈꾼다’는 ‘빨강’이 붙었다. 이 곡은 얼마전에 뮤직비디오로 제작되어 공개되기도 했다. 재미있는 느낌이 든다. ‘보라’가 붙은 ‘숨쉬고 있을 때 사랑한다 말해줘’는 가사가 길지는 않으나, 반복적.. 더보기
Renata Suicide - Demo (2006) Renata Suicide가 드디어 레코딩을 했다. 뭐 나도 모르게 녹음을 한 적이 있었는지는 몰라도… 아무튼 이렇듯 공개를 하는 것은 밴드 결성 3년여 만인데… 물론 모두에게 공개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그들의 오랜 팬(이라기 보다는 ‘광신도’)으로서, 친구로서 매우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원래는 공연떄 가서 CD 구운걸로 받으려고 했으나, 다음 공연이 26일이라… 아직 멀었기에… 그래서 람혼군(보컬/기타)에게서 대용량 메일을 통해 wav 파일로 받게 되었다. 마치 합주하듯이 스튜디오에서 one-take 방식으로 녹음 되었다고 한다. 완전히 데모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고, 데모 이전의 작업물 같은 것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녹음된 트랙은 총 5곡이며, 수록곡은 다음과 같다. 01. Sub-rider..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