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을 시작하면서 어떤 글을 쓸지 생각해 보았다. 결론은? 그냥 잡담.
2008년에 새로운 회사에도 다니게 되었고, 마인드도 새롭게 다잡으면서 2009년을 맞게 되었다.

회사에서 송년회를 하고, 송년회 행사가 미처 끝나기도 전에 빠져나와 교회에 가서 송구영신예배도 드렸다.
지인들에게 새해 인사 문자도 보냈다. 물론 답장을 보내준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 그러나...
새해 인사를 보낼 사람들이 있음에 감사하고, 건강하고 잘되길 바랄 수 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감사하다.^^

감사로 시작하는 한해가 되어 또 감사하다. *^^*


'Talk-Talk >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투데이 다시 시작.  (0) 2009.09.25
설 연휴...  (0) 2009.01.26
2009년 첫 포스팅.  (0) 2009.01.01
2008.12.21 - 뜰안 전시회 모임.  (0) 2008.12.21
nuno.pe.kr 도메인 적용.  (0) 2008.12.16
내일부터 미투데이 자동 포스팅을 하지 않습니다.  (0) 2008.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