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까 동생이 준 CD 한장. 다음달에 개봉되는 '라비앙로즈' 시사회에 갔다가 받아온 것이라고 한다.
제목과 커버에서 한번에 예상할 수 있는 것은 에디뜨 삐아프(Edith Piaf)의 생을 그린 영화라는 것.
그리고 그 CD에는 당연히 그녀의 노래가 담겨져 있다는 것. 총 3곡이 담겨져 있다.
  1. La Vie En Rose (장미빛 인생)
  2. Hymne L'amour (사랑의 찬가)
  3. Non, Je Regrette Rien (아무것도 후회하지 않아)

그녀의 인생은 진정 장미빛이었을까? 길지 않지만, 정열적으로 살다 갔음은 분명한 것 같다. ^^
이글루스 블로그에서 '사랑의 찬가(Hymne L'amour)'에 대해 포스팅했던 적이 있다. 물론 지금은 없지만...
개인적으로 사랑의 찬가를 참 좋아하긴 하지만, 비극적인 뒷 이야기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도... 영화 '라비앙로즈'가 개봉하면 보고싶긴 하다. ^^

'Music > Music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Good Bye, EL...  (0) 2008.02.05
deb, 그녀의 솔로 앨범을 기다리며.  (0) 2008.01.12
La Vie En Rose?  (0) 2007.10.25
호연주 솔로 데뷔.  (2) 2007.08.08
'기타' 분류에 대한 짤막한 이야기.  (0) 2006.06.19
싱글과 싱글앨범은 다르다.  (0) 2005.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