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데이빗 보위의 음악을 들으며 자라온 세대 중 후반부 쯤에 끼어 있긴 하다. 정확히 말하자면 80년대 후반부터니까 그가 활동한지 20년은 되고 나서야 듣게 된 거지만, 그만큼 오랜 세월 동안 현역에 머물러 있었던 아티스트라는 것을 방증하는 셈이다.


 나 역시 그의 음악이 좋고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했으나, 열광할 정도의 팬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의 죽음에 애써 덤덤한 척 하려 해도, 그의 열렬한 팬이자 나의 친애하는 친구가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 한 켠이 시리다. 나에게도 그처럼 열렬히 사랑하고 존경하는 인물이 있는지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나의 청소년기 이야기를 잠시 곁들여 보자면-

그의 음악이나 외형적인 부분 때문에 그랬는지, '사탄의 음악이니 듣지 말라'는 일부 어른들의 꾐에 넘어간 적도 있었다. 사실 그 시기에 모 선교사라는 분의 강연을 강제로 들었던 적이 있는데, 상당 수의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들이 그 사탄의 음악을 한다는 뮤지션 리스트에 수록되어 있었고, 데이빗 보위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 강연을 듣고 나도 종교적 신념을 갖고 여러 아티스트들에 대해서 열심히 파헤쳐 보았다. 그리고 나에게 남은 것은 어떤 아티스트가 어떻게 사탄의 메시지를 던지고 있느냐가 아니라, 음악에 대한 덕력이었다.


어떻게 보면 그 선교사에게 감사해야 하는 부분이 될 수도 있겠다.





※ 데이빗 보위의 마지막 뮤직 비디오 <Laza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