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62)
장비 개편 완료. 소폭의 장비 개편을 드디어 끝냈다. A 50.4, Phenix 50.7, Sigma 28-80mm를 정리하고 나서 FA 50.7을 영입한 것. 간단히 테스트를 해보았는데, 핀 문제도 없는 듯. *ist DL / FA 50.7, DA 18-55mm, SA 50-200mm / RICOH XR7 로 정리 끝. 똑딱이는 VLUU L73. 이젠 좀 가벼워진 느낌이 확 든다. 50mm 렌즈의 조리개값이 약간 아쉬울 수도 있지만... FA 50.4처럼 최대개방에서의 소프트함은 적고, 어차피 최대 개방할 일도 별로 없다는 거... ^^
2008.10.12 - 하늘공원에서 PENTAX *ist DL + D-Xenon 50-200mm, Sigma 28-80mm
PHENIX 1:1.7 50mm (for PENTAX) 여친님꼐서 K100D를 중고로 샀다. 그리고... 피닉스 50.7 렌즈가 하나 딸려왔다. 겉보기에는 멀쩡하지만, 조리개링이 딱딱 끊기지 않는다. 판매자분 말씀에 따르면... A 접점 개조를 하려다가 실패했다고 한다. 마운트부에 A 접점을 넣으려고 구멍 뚫은 곳도 있다. 조리개링이 딱딱 끊기지 않는 원인을 살펴보려고 마운트를 분해해 보았다. 조리개링이 끊기는 곳에 들어갈 작은 부품 하나를 분실한 듯. 구멍 속에 작은 스프링이 하나 있고, 그 위에 있어야 할 부품이었던 듯하다. 헐겁지 않게 하려고 안쪽에 절연테이프로 붙여 놓은 것을 발견했다. 절연테이프가 조금 삐져나와 있는 것을 칼로 도려내어 정리해 주었다. 그래도 조리개는 제대로 인식이 된다. 디지털 바디에서 테스트를 해보았다. 그냥 XR-7바디에 바디캡..
가짜 새장. ...그리고 저 뒤에 무언가 숨겨져 있을 것 같다... [PENTAX MZ-50 + Sigma 28-80mm / KODAK Vision2 50D (for movie)]
헤이리에서 본 하늘. FUJIFILM FinePix Z1.
저녁 하늘. PENTAX *ist DL + DA 18-55mm :: 2008.08.09 소나기가 내린 후 더 습해진 날의 저녁. 그래도 하늘은 어김없이 그림을 그린다. 같은 모습을 다시는 보여주지 않는 하늘.
하늘을 향해 쏘다. PENTAX *ist DL + Sigma 28-80mm F3.5-5.6 asp macro
Rain & Color. PENTAX MZ-50 + A 50.4 / Kodak Vision 2 250D (for 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