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공연명 : 위대한 캣츠비 (The Great Catsby)
* 공연일 : 2007.07.27, 20:00.
* 공연장 : 대학로 사다리 아트센터 네모극장.
* 캐스팅 : 김태훈(캣츠비), 서범석(하운두), 신의정(페르수), 곽선영(선),
     장재승(부르독), 이용근(몽영감), 이현진(몽부인)


원작이 만화인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 레씽 뮤지컬 단관으로 보게 되었다.
무대 오프닝은 초대 캣츠비였던 김형범씨가 등장했다. (사실 내게는 '쩐의 전쟁'의 조철수로 더 친숙... ^^)

김형범씨를 통해 이번 공연이 캣츠비 김태훈씨의 막공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물론 TV에서 문화예술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서 이 작품을 알게 되었지만, 실상 공연을 보는 것은 처음이라 일개 관객인 나에게는 별 의미가 없을지는 몰라도, 주인공 김태훈씨에게는 매우 큰 의미가 있었으리라. 그래서일까? 앵콜 인사때 김태훈씨의 표정에서 남다른 감격과 아쉬움을 발견할 수 있었다.

좁은 무대 공간... 그 대신에 스크린을 많이 활용하는 모습이었다. 적절한 타이밍을 맞추는 것도 보통 일은 아닐 것이다. 특히 캣츠비 등뒤에 나비 날개가 붙는 장면 같은 것 말이다. 그리고 내용 중에서 현실과 꿈을 넘나드는 반전이 있을 줄은 몰랐었다. 물론 내가 원작을 제대로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약간의 신파극적인 요소도 없지 않았으나, 적절하게 필요한 요소였다는 느낌.

일단 작품 내용은 차치하더라도... 배우들의 역량이 참 대단했다. 연기력, 가창력 할 것 없이 말이다. 특히 서범석씨의 위트있는 모습과 폭발적인 가창력은 너무나도 인상깊게 나의 머리 속에 남는다. 제목상의 주인공은 불쌍한 캣츠비지만, 그것은 하운두의 역할이 얼마나 충실했느냐에 따라 달라지지 않을까 싶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ENTAX *ist DL + DA 18-55mm :: 2007.07.27 - photo by 단관지기님.]
  • 와니 2007.07.30 19:18 신고

    캣츠비를 인간으로 본다는것부터가 사실 좀 이상한데..
    그래도 잘만들었나보네요 ^^

  • DefSoul 2007.08.01 02:39 신고

    위대한 '캣'츠비 이군요 ㅎㅎ
    저도 대학로 연극 보러 가본지가 참 오래된것 같다는..
    낭만이 있던 곳인데 쏠로생활에 찌들다보니 그저 먼나라 얘기로 들려서 안타깝네요 ㅠ.ㅠ

  • Yaki 2007.08.08 22:26 신고

    원작을 보세요...
    사람으로 볼지 안 볼지... 고양이, 개로 표현한데는 다 의미가 있는겁니다...

  • muning 2007.08.10 11:15 신고

    ^^ 앗... GM대우 아니였나요..?^^;; 저도 몰래~ 찍은 사진이 있는데.. 쿠후..
    좋은 캐스팅으로 보셔서 다행입니다 ^^